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신세계면세점, 캄보디아 등 해외학교에 다국어 동화책 5000권 기부

발행일2018.11.09 12:04
Photo Image<최진희 아시안허브 대표(좌), 임승배 신세계디에프 지원담당 상무(가운데), 롱 디몬쉐 주한 캄보디아 대사(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세계면세점이 한글의 우수성과 국내 다문화 가정의 화합과 안정적 사회 정착을 후원하고자, 8일 주한 캄보디아 대사관을 통해 다국어 동화책 총 2500여권을 기부했다.

주한 캄보디아 대사관에서 열린 전달식에는 임승배 신세계디에프 지원담당 상무를 비롯해 롱 디몬쉐 주한 캄보디아 대사, 다국어 동화책의 제작을 맡고 있는 최진희 아시안허브 대표 등이 참석했다.

신세계면세점은 10월 한글날을 기념해 인천공항점과 인터넷면세점을 통해 유아, 아동 카테고리의 상품을 구매하면 상품 1개당 다국어 동화책 1권을 캄보디아, 필리핀 등 해외학교에 기부하는 '엄마 나라 동화책 나눔' 캠페인을 실시했다.

약 한달 간 고객들의 착한 소비로 총 5000권의 동화책을 제작, 기부하게 되었으며, 도서들은 캄보디아와 필리핀 현지 교육부를 통해 동화책이 필요한 학교에 각각 2500권씩 전달 될 예정이다.

해당 다국어 동화책은 이주여성이 모국과 한국의 전래동화를 한글, 모국어, 영어로 직접 집필, 번역, 삽화, 오디오 녹음까지 참여해 '엄마가 직접 참여해 만든 동화책' 이라는 점에서 더욱 뜻 깊다.

또한 동화책 저자를 포함한 10개 다문화 가정에 모국 방문 기회도 제공한다. 저자 여성들은 현지 초등학교를 방문해 동화책 읽어주기 봉사활동도 진행한다. 신세계면세점은 각 가정의 배우자와 자녀들이 엄마나라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화합할 수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항공권과 체재비 등을 지원 할 계획이다.

강현욱 신세계면세점 CSR팀장은 “캠페인의 취지에 공감해 주신 많은 고객들의 참여로 필리핀, 캄보디아 등의 학교 곳곳으로 이주여성이 직접 만든 다국어 동화책 5000권을 기부하게 됐다”며 “각국의 어린이들이 자라면서 한글과 한국 문화에 관심을 가지게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