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김민정 감독 장반석 팀킴 반박 '상금을 나누지 않은 이유'

발행일2018.11.09 11:14
Photo Image

김민정 감독 남편 장반석 경북체육회감독이 팀킴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장반석 감독은 9일 ‘사실확인서’를 공개했다. 상금을 정산받지 못했고, 감독 자녀의 어린이집 행사에 동원됐다 등 팀킴의 주장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전했다.
 
장 감독은 팀킴 멤버들의 상금 정산과 관련해 “2015년 선수들 동의로 김경두(경북체육회) 이름으로 통장을 개설했다”며 “이 통장으로 상금과 팀 훈련, 대회 참가 비용을 관리했다”고 전했다.
 
상금은 참가비, 팀 장비 구입비, 외국인코치 코치비, 항공비 등 선수들을 위해 썼으며 지난 7월 3일 선수들에게 사용내역을 확인하고 서명도 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상금을 팀 비용으로 사용한 이유는 대회 상금을 개인에게 배분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며, 국가대표로서 대한체육회와 경북체육회의 지원을 받고 훈련을 목적으로 간 대회에서 받은 상금을 선수와 지도자가 사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입장이다.
 
또한 각종 사인회와 행사에서 받은 돈은 개인 통장으로 지급됐다는 입장이다. 격려금과 후원금은 공개적으로 이야기해 투명하고 공개적으로 처리하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어린이집 행사에 선수들이 참석한 것은 사실이지만, 통화로 운동회 참석을 부탁했고 긍정적인 대답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은정의 훈련 제외에 대해서는 “스킵인 김은정이 결혼하고 임신 계획을 가졌기 때문에 지도자로서 당연히 새로운 스킵을 찾아야 했다”고 밝혔다. 선수를 팀에서 제외하기 위해 훈련한 적 없다는 입장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