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오정태 짜증, 밉상 전락? "쉬는 날 장모님 왔다"고 버럭

발행일2018.11.09 10:55
Photo Image<사진=MBC캡쳐>

개그맨 오정태가 장모의 갑작스런 방문에 짜증을 냈다.
 
8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오정태 백아영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백아영이 학부모 모임으로 인해 잠시 집을 비운 사이, 오정태는 취미인 프라모델을 만들며 혼자만의 시간을 보냈다.
 
그때 백아영의 친정 어머니가 깜짝 방문했다. 오정태는 "말도 없이 오셨냐"며 당황했다. 이에 친정 어머니는 "아영이한테 이야기했는데"라고 말했고, 오정태는 "왜 말을 안 해주냐. 오늘 딱 하루 쉬는 날인데"라고 밝혔다.
 
이후 오정태는 친정 어머니를 피해 안방으로 들어간 뒤 백아영에게 전화를 걸었다. 오정태는 "장모님 오셨다. 말을 해야지. 깜짝 놀랐잖아. 쉬고 있는데"라며 짜증을 냈다.

이에 백아영은 "쉬어라. 엄마가 자기 못 쉬게 하냐. 엄마는 자기 신경 안 쓴다"고 말하자, 오정태는 "빨리 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