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ET투자뉴스]파라다이스, "매출 1조원의 시대…" BUY-하나금융투자

전자신문과 씽크풀의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가 쓴 기사입니다

발행일2018.11.09 09:30

하나금융투자에서 9일 파라다이스(034230)에 대해 "매출 1조원의 시대를 눈 앞에"라며 투자의견을 'BUY'로 제시하였고, 아울러 목표주가로는 27,000원을 내놓았다.

하나금융투자 이기훈 애널리스트가 동종목에 대하여 이번에 제시한 'BUY'의견은 하나금융투자의 직전 매매의견에서 큰 변화없이 그대로 유지되는 것이고 올해 초반의 매매의견을 기준으로 볼때도 역시 '매수'의견이 계속 유지되고 있는 상태이다. 그리고 최근 분기내 발표된 전체 증권사 리포트의 컨센서스와 비교를 해볼 경우에 오늘 발표된 투자의견은 전체의견에 수렴하고 있어, 이번 의견은 시장의 평균적인 기대감이 객관적으로 표현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목표주가의 추이를 살펴보면 최근 장기간 목표가가 같은 수준에 머물고 있는 모습이다. 또한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때 동종목의 현주가는 이번에 제시된 목표가 대비 35.7%의 저평가 요인이 존재한다는 해석이 제시되고 있다.



◆ Report briefing

하나금융투자에서 파라다이스(034230)에 대해 "영종도 1-1단계 완공 이후 매출액은 2017년 하반기 1,900억원으로 상승했고, 올해도 상반기 1,800억원에서 1-2단계의 램프업이 시작되기도 전에 2,100억원대로 성장했다. 사드 규제 구간에 증설해 디레버리지가 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도 일본/기타 VIP 성장을 통해 계단식 매출액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또한 하나금융투자에서 "3분기 매출액/영업이익은 각각 2,105억원(+7% YoY)/108억원(+4%)으로 컨센서스(69억원)를 상회했다. 사상 첫 분기 2천억원대 매출액이"라고 밝혔다.

한편 "내년 상반기부터는 면세점/F&B 등의 입점이 마무리되면서 본격적인 프로모션을 통한 또 한번의 레벨 업 성장이 예상된다. 변동비보다 고정비가 훨씬 높은 비용 구조이기에 2019년 높은 실적 레버리지를 기대해도 좋다"라고 전망했다.
◆ Report statistics

하나금융투자의 동종목에 대한 최근 1년동안의 투자의견은 전체적으로 큰 변화없이 유지되고 있다. 목표주가는 2017년10월 16,500원이 저점으로 제시된 이후 2017년10월 30,000원을 최고점으로 목표가가 제시되었고 최근에는 27,000원으로 다소 하향조정되고 있다.
한편 증권정보제공 업체인 씽크풀에 따르면 동사에 대한 컨센서스는 '매수'이고 목표주가의 추이를 살펴보면 최근 2회연속 목표가가 낮아지다가 이번에는 직전목표가보다 소폭 높은 수준으로 상향반전되는 추세이다.

<컨센서스 하이라이트>

 컨센서스최고최저
투자의견매수STRONG BUY (M)BUY
목표주가27,00030,00025,000
*최근 분기기준
오늘 하나금융투자에서 발표된 'BUY'의견 및 목표주가 27,000원은 전체의견에 수렴하면서 시장의 평균적인 기대감이 비교적 객관적으로 표현된 것으로 풀이되며 목표가평균과 대비해서 미미한 차이가 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참고로 최근에 목표주가를 가장 공격적으로 제시한 유안타증권에서 투자의견 'STRONG BUY (M)'에 목표주가 30,000원을 제일 보수적인 의견을 제시한 한국투자증권에서 투자의견 '매수(유지)'에 목표주가 25,000원을 제시한 바 있다.

<하나금융투자 투자의견 추이> 
의견제시일자투자의견목표가격
20181109BUY27,000
20181024BUY27,000
20180809BUY27,000
20180511매수27,000
20180404매수27,000
<최근 리포트 동향>
의견제시일자증권사투자의견목표가
20181109하나금융투자BUY27,000
20181105신한금융투자매수(유지)26,000
20181105한국투자증권매수(유지)25,000
20181008유안타증권STRONG BUY (M)30,000

(씽크풀에서 제공하는 컨센서스는 국내 전증권사에서 발표되는 기업분석 리포트 및 코멘트를 실시간으로 통계/분석처리되고 있습니다.)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 etbot@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