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기고]4차 산업혁명 기술로 행정서비스 선도하는 경기도

발행일2018.11.08 16:39
Photo Image

4차 산업혁명 기술로 경기도 행정서비스를 혁신하려는 바람이 거세다.

경기도는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을 대민 행정서비스에 접목해 새로운 서비스 발굴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행정 업무에서 정보통신기술(ICT) 적용 필요성은 매년 증가한다.

경기도 '스마트고지와 핀테크 기반 지능형세정서비스' 구축 사업은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해 세금 납부 절차 간소화 및 납세자 편의 증대가 목표다. '사물인터넷(IoT) 기반 공용차량 소외계층 공유서비스' 구축 사업은 취약 계층 공용차량 대여 서비스에 ICT를 접목했다. 실시간 차량 위치 관제 및 서비스 무인화 체계를 구축, 도내 시·군까지 보급하고 있다. 신기술을 적용해 미래 행정서비스에 업무 혁신을 이루는 대표 사례다.

해당 사업은 중앙부처 공모 과제로 선정돼 국비를 지원받았다. 행정 혁신 및 대민 서비스 지능화 구현을 인정받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표창과 행정안전부장관 표창을 지난해 각각 수상했다.

경기도는 관광, 일자리, 안전 분야 등에서 데이터 분석을 활용해 정책을 수립한다. 주요 관광지 방문 현황, 소비 정보를 분석해서 '연계 관광지 개발계획, 맞춤형 홍보전략' 등 관광 정책에 활용한다. 최신 고용 동향과 사업장 정보를 분석·제공, 일자리 정책을 수립한다. 현장 일자리 상담사의 구인·구직 서비스에 이용, 맞춤형 일자리 활성화에도 대응한다.

'CCTV, 119 소방차·구급차 분석' 서비스를 통해 폐쇄회로(CC)TV 설치 위치 및 교체 대상을 선정한다. 119 구급차 출장 자료 분석을 통해 골든타임 향상에 활용한다.

기존 시·군 지역 범죄·사건·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능동 대응을 할 수 있는 지능형 CCTV 통합관제시스템 도입도 추진한다.

최근 4년 동안 빅데이터 분석 과제에서 쌓은 200억여개 데이터도 활용한다. '청년정책, 기본소득' 등 주요 정책을 지원할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수시 대응 체계 및 자체 분석 역량을 더욱 강화, 시의성을 높인다.

경기도는 지난 2014년에 미래창조과학부(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클라우드 전환 컨설팅을 지원 받았다. 이를 토대로 2015년 '가상화 기반의 전산서버통합시스템 구축 1차 사업'을 시작했다. 총 4년 동안 서버 가상화 사업을 실시, 실물 서버 20대를 가상화 서버 141대로 나눴다.

도는 노후화된 서버 교체 대신 예산 절감과 운영 효율성 향상을 위해 서버 가상화를 시작했다. 경기사이버장터, 경기도이야기 등 다양한 서비스를 가상화된 시스템 환경에서 안정 제공을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 4년 동안 서버 도입비용과 유지보수, 전기료 등 예산 약 28억원을 절감했다. 가상화 서버 여유 자원은 메일시스템 고도화 등에 활용한다. 운영 인력 효율화, 관리비용 절감 등 효과는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도 정보시스템 도입이 꾸준히 늘면서 운영 관리 간편화에도 나섰다. 중앙정부 공모 과제인 '소프트웨어정의기술기반(SDDC) 정보화 통합관리시스템' 사업이 징검다리다. 일부 시스템을 클라우드 기반 환경으로 전환한다.

내부 행정 업무에도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오피스를 도입했다. 직원들이 언제 어디서나 업무를 볼 수 있는 편리한 사무 환경을 구축했다. 클라우드 저장소, 프린트 시스템을 이용해 행정 업무의 생산성과 보안성을 높였다.

경기도는 앞으로 도정에 정보기술(IT) 활용을 확대한다. 더욱 편리한 공공서비스 발굴과 주요 정책 지원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이용한 정보서비스로 지방정부의 미래 행정서비스 대표 모델을 만들 방침이다.

백성주 경기도 정보화정책관 baeksj@gg.go.kr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