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국제]삼성전자 폴더블폰 공개 ... 몇개월 뒤 출시 예정

발행일2018.11.08 11:25
Photo Image<저스틴 데니슨 삼성전자 미국법인 상무가 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직접 자켓 안주머니에서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꺼낸 뒤 접었다. 사진:로이터>

삼성전자가 폴더블폰을 공개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제5회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에서 폴더블폰 디스플레이와 인터페이스(UI)를 소개했다고 보도했다.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이며 펼쳤을 때 7.3인치다. 접었을 때는 주머니에 들어가는 크기다. 저스틴 데니슨 삼성전자 미국법인 상무가 직접 자켓 안주머니에서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꺼낸 뒤 접었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에는 독자기술로 개발한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사용했다고 밝혔다. 저스틴 데니슨 상무는 “커버 글라스를 대신할 새로운 소재를 만들기 위해 수십 만번 접었다 펼쳐도 견디는 새로운 형태의 접착제를 개발했다”며 “접었을 때도 얇은 두께를 유지하기 위해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자체 두께도 획기적으로 줄였다”고 설명했다.

작은 디스플레이에서 쓰던 애플리케이션을 펼쳤을 때 더 커진 디스플레이로 자연스럽게 이어서 사용할 수 있다. 큰 디스플레이에서는 인터넷 브라우징, 멀티미디어, 메시지 등 3개의 앱을 동시에 사용할 수도 있다. 왼쪽 전체 화면에 앱 하나, 오른쪽 화면을 세로로 분할해서 앱 하나가 동작하는 방식이다.

블룸버그는 “노트9 두개를 합친 크기이며, 앱세개를 같이 이용할 수 있을만큼 화면이 커졌다."며 삼성전자가 내놓을 스마트폰중 가장 큰 사이즈”라고 보도했다.

삼성은 수개월 내 폴더블폰을 출시할 계획이다. 블룸버그는 삼성이 내년 2분기부터 폴더블폰을 출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블룸버그는 “삼성이 폴더블폰을 처음으로 출시하는 기업은 아니지만 디스플레이기술, 마케팅 역량 등이 뛰어나 주도권을 쥘 것”이라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디스플레이와 함께 '원 UI(One UI)'도 공개했다. 새로운 폼팩터 출시 전 서비스를 만들 개발자를 위해서다. 원UI는 사용자가 스마트폰 화면 몰입을 방해하는 요소를 최소화하고 직관적인 경험을 제공하도록 설계됐다. 스마트폰 크기가 커져 한 손 조작이 불편해진 것을 고려해 스마트폰 상단은 보는 구간, 하단은 터치 구간으로 구성했다.

삼성전자는 구글과 협력해 폴더블폰 OS(운영체제)를 개발 중이다. 테스트 도구 제공을 통해 개발자들이 초기부터 폴더블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은 “삼성전자는 모바일 생태계에서도 세계 개발자들과 함께 새로운 플랫폼을 기반으로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밥오도넬 테크날리스 리서치 연구원은 “소비자는 폴더블폰의 비싼 가격과 두꺼운 두께를 좋아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일시적 관심을 끄는 기계 이상이란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 일환으로 개발자에게 폴더블폰을 먼저 공개한 것은 현명하다고 덧붙였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