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김새론, 엄마 DNA 물려받아 명품배우 성장 '피는 못 속여'

발행일2018.11.08 08:52
Photo Image<사진=JTBC캡쳐>

배우 김새론이 엄마 덕분에 연기를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새론은 7일 밤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 밥동무로 출연해 공주시 반포면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그는 아역을 하게 된 계기에 대해 "엄마가 원래 잡지 모델 출신이다. 연예인을 하고 싶어 하다가 날 낳고 결혼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연기를) 접하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에 강호동은 "새론이 어머니 얼굴이 공개됐는데 동안 외모로 난리가 났다"고 극찬했다.
 
또한, 그는 두 명의 여동생 모두 연기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히며 "세 자매 모두 아역배우 출신이다"고 전했다.
 
또 연기 생활과 학업의 병행에 대해선 "고등학교 1학년 자퇴를 하고 검정고시에 합격했다"면서 "얼마 전에 대학 실기 면접을 보고 왔다"고 깜짝 공개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