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호나우지뉴 파산위기, 여권까지 빼앗겨 '축구영웅의 몰락'

발행일2018.11.06 15:39
Photo Image<(사진=호나우지뉴 인스타그램) >

브라질 축구스타 호나우지뉴가 파산 위기를 맞았다.

6일 스페인 언론 마르카에 따르면 호나우지뉴가 200만 유로(약 25억 6000만원)에 달하는 빚을 갚지 못해 최근 법원으로부터 여권을 압수 명령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호나우지뉴와 그의 형은 보호구역에 불법 건축물을 지었다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또 4년 동안 이어진 사법 분쟁으로 담보대출 이자가 급증하면서 빚이 커져 갚지 못하는 상황이 됐다.

호나우지뉴의 현재 은행 잔고는 6유로밖에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브라질 법원은 ”은행 잔고가 6유로뿐이라고 하지만 호나우지뉴는 최근 광고 촬영 등으로 일본과 중국은 물론 유럽과 아프리카를 돌아다녔다"라며 "나이키에서는 호나우지뉴의 이름을 딴 신발 라인업까지 출시해 상당한 수입을 올렸을 것"이라고 여권 압수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