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신성일 발인, 엄앵란이 남긴 가슴 아픈 한 마디

발행일2018.11.06 14:55
Photo Image<(사진=YTN 캡처) >

고 신성일의 발인에 영화인들이 대거 참석했다.
 
6일 오전 10시경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신성일의 영결식 및 발인이 엄수됐다.
 
이날 자리에는 유가족들과 영화인들이 함께했다. 유가족 대표로 연단에 선 엄앵란은 "이 아침에 이렇게 많은 와주셔서 감사하다. 희노애락으로 많지만 엉망진창으로 살았다. 때는 늦었지만 다시 산다면 선녀같이 (남편을) 공경하고 싶은 마음이다”고 애틋한 소감을 남겼다.
 
운구는 안성기, 이덕화, 김형일, 독고영재 등 후배 연기자들이 함께 했고, 엄앵란은 관이 운구차에 실리차 고개를 숙이며 남편에 인사를 했다.
 
신성일은 지난 4일 오전 폐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지난 1960년 고 신상옥 감독의 ‘로맨스 빠빠’로 데뷔해 생전 500여 편이 넘는 영화에 출연했다.
 
한편 고 신성일은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되며 장지는 생전 자택이 있는 경북 영천이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