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KOTRA, 서울·부산서 '일본취업박람회' 개최... 日112개사, 일자리 들고 방한

발행일2018.11.04 12:40

KOTRA(사장 권평오)는 우리 청년 일본 진출을 위해 5일 부산 벡스코(BEXCO)에서, 7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2018 일본취업박람회'를 개최한다.

고용노동부 해외취업지원사업 일환으로 개최되는 이번 박람회는 기업-구직자 일대일 채용면접, 일본취업 환경설명회, 취업컨설팅 등으로 구성해 취업면접 기회와 필요 정보를 한 자리에서 제공한다.

Photo Image

일본기업 112개사가 참여, 700개 청년 일자리 주인공을 찾는다. 소프트뱅크 테크놀로지(39위), 닛산 자동차(95위)와 같은 2017 포브스 글로벌2000 기업도 포함됐다. 세계 LCD 유리 생산 20%를 담당하는 일본전기초자, 3대 테마파크로 연간 방문객이 300만명에 달하는 하우스텐보스 등 일본 유수기업이 한국 인재 채용에 관심을 보였다.

일본기업 관계자는 “한국인의 진취적인 사고와 적극적인 업무 태도는 일본 청년들과 차별화되는 점이다”라며 한국 인재 선호 이유를 밝혔다.

KOTRA 박람회는 해외 구인기업이 사전 서류심사를 통과한 청년 구직자와 국내 박람회장에서 직접 채용 면접을 실시한다. 박람회 2개월 전까지 월드잡플러스에 사전 구인신청을 한 기업에 대해 구직자가 이력서를 접수한다. 기업은 구직자 이력서를 서류 심사해 합격자에 한해 예약면접을 실시하는 구조다.

KOTRA는 박람회 참가자 취업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올해부터 구직 단계별 취업지원 패키지도 운영한다. △입사지원서 마감 2주전 이력서 작성 교육 △박람회 개최 2주전 서류 합격자 대상의 면접교육 △박람회 당일 해외 구직기업과 면접을 순차적으로 개최하는 패키지 프로그램이다.

이번 박람회에는 KOTRA, 한국산업인력공단, 한일산업기술협력재단, 제트로(JETRO) 등 4개 기관이 뜻을 함께 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청년 취업난 타개책으로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정규직을 뽑는 우량기업만 선별하는 등 좋은 일자리를 유치에 고심했다”며 “구직자 해외 취업 전주기(역량강화-알선-사후관리)를 통합 지원해 우리 청년이 글로벌 인재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