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인텔리안테크, 현대중 인말샛 등과 스마트십 솔루션 개발 상용화

발행일2018.10.12 15:11
Photo Image<인텔리안테크와 글로벌 3개사가 초고속 위성통신 기반 스마트십 솔루션 공동개발에 착수했다.(왼쪽부터 김민국 현대일렉트릭 팀장, 박후식 현대중공업 부장, 저브랜드 찰크위직 인말샛 COO, 성상엽 인텔리안테크 대표)>

인텔리안테크놀로지스가 글로벌 조선·해양통신 선도 기업들과 손잡고 초고속 위성통신 기반 스마트십 솔루션을 개발, 상용화한다.

인텔리안테크놀로지스(대표 성상엽, 이하 인텔리안테크)는 12일 부산 벡스코에서 현대중공업, 현대일렉트릭, 인말샛과 '인티그릭(INTEGRICT) 스마트십 솔루션' 개발을 위한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솔루션 개발과 상용화, 시장 선점에 협력하기로 했다.

'인티그릭 스마트십 솔루션'은 운항 중인 선박의 엔진 상태, 속도, 에너지 사용 등 내부 정보와 날씨, 거리 등 외부 환경 정보를 수집해 위성통신으로 육상과 주고받으며 최적 효율 운항을 지원하는 솔루션이다. 어떤 해상 환경에서도 끊어짐이 없고, 안정된 통신을 제공한다.

솔루션 개발과 상용화를 위해 4사는 현대일렉트릭의 선박 운항 최적화 솔루션에 인텔리안테크의 초고속 위성통신 기술, 인말샛의 위성통신망을 접목한다.

현대일렉트릭은 선박 내 각종 기기의 전력·통신 기능을 통합한 정보통신기술(ICT) 플랫폼 '인티그릭(INTEGRICT)'을 제공한다.

인말샛은 초고속 대용량 위성통신서비스 '플리트 익스프레스(FX)'를 붙이고, 인텔리안테크는 현대일렉트릭 인티그릭과 인말샛 FX에 최적화한 최신 위성통신 안테나 시스템과 터미널을 공급하는 식이다.

현대중공업은 솔루션을 적용한 스마트십 건조를 담당한다.

4사는 초고속 위성통신 기반 스마트십 솔루션 개발 후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선박 통합감시제어, 안전, 에너지 효율운용 및 관리 등 기능 전반을 총괄 테스트하고, 상용화에 나선다.

스마트십 솔루션을 탑재한 선박은 기존 선박 대비 연 6%의 운항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최적 운항에 따른 선박 수명 증가도 기대할 수 있다.

성상엽 대표는 “각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1등 기업 간 협력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면서 “세계 최고의 스마트십 솔루션을 개발해 우리나라 위성통신 시스템 기술력을 세계에 알리고 스마트십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