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삼성바이오에피스-MSD, 당뇨 치료제 사업화 계약 해지

발행일2018.10.11 18:18
Photo Image<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전경(자료: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 김태한)는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가 MSD와 2014년 체결한 당뇨병 바이오시밀러 제품 개발·상업화 계약이 해지됐다고 11일 공시했다.

제품은 MSD가 개발과 상업화를 담당하고,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자금을 투자한 'SB9(제품명 루수두나)'이다. 루수두나는 지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안전성과 효능, 품질 기준을 모두 인정받았지만, 오리지널 의약품과 특허 문제가 남아있어 잠정 승인됐다. 오리지널 의약품은 다국적 제약사 사노피의 당뇨병 치료제 '란투스'다.

MSD는 당뇨병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시장 환경, 생산 원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루수두나 개발과 상업화 중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계약 해지 조건으로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분담한 개발비 등을 포함한 보상금 1억5500만 달러를 지급하겠다고 제안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수용해 최종 계약을 해지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당초 투자한 1032억5000만원에 이자 등 비용 722억9000만원을 더해 총 1755억4000만원을 MSD로부터 받는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