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수도권 광역교통망 확충" 관계기관 합동 TF 킥오프

발행일2018.10.11 14:34

정부가 서울 집값 폭등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된 수도권 교통망을 확충한다. 신도시 주거 여건을 개선해 서울에서 수도권으로 주택 수요를 분산시킨다는 전략이다.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광역교통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11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주재로 열렸다.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 LH, SH, 경기도시공사, 인천도시공사, 교통연구원이 참석했다.

노무현 정부가 주택 수요 분산을 위해 김포·검단 등 수도권 10곳에 2기 신도시를 구축했으나, 교통망이 열악해 주택 수요를 분산시키지 못했다. 지역에 따라서는 서울 주요 도심까지 이동시간이 1시간 30분 이상 걸린 탓이다. 2003년부터 15년이 되도록 준공률은 절반을 가까스로 넘기는 수준이다.

국토부와 관계기관은 2기 신도시 등 현재 수도권 교통 상황을 평가해 광역철도(GTX 등), 도로, BRT, M버스, 환승센터 등을 포함한 입체적인 수도권 광역교통개선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지난 9월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통해 발표한 공공주택지구 관련 교통 분야 현안도 점검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연말 발표할 10만호 신규 공공주택지구는 지구별로 광역교통망 연계 대책을 포함하는 한편, 분할개발 등으로 인한 중·소규모 개발사업 교통대책 마련과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사후관리 강화를 위해 관련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