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휘향, 박신혜로 인해 눈이 뒤집힌 사연

발행일2018.10.11 10:38
Photo Image<사진=MBC캡쳐>

배우 이휘향이 박신혜가 극 중 자신에게 가장 세게 맞은 배우로 꼽았다.
 
1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이휘향은 악역 연기의 힘든 점을 털어놨다.
 
이휘향은 이날 함께 출연한 안재모, 강세정, 성혁에 대해 "다 극중에서 나한테 맞았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MC 김국진은 "잘 때리는 연습 같은 거 하냐"고 물었고 이휘향은 "따로 안한다. 워낙 많이 때리다보니 잘 된다"고 말했다.
 
이휘향은 '유난히 기억에 남는 후배가 있냐'는 질문에 "박신혜가 '천국의 계단' 당시 좀 많이 심하게 맞았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공개된 '천국의 계단' 영상에서는 이휘향이 박신혜의 따귀를 때리는 장면이 담겼고, 이휘향은 "완전히 눈이 뒤집혔다"며 자신의 연기를 평가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때리는 입장이 결코 좋지 않다. 왜냐면 때리고 나서 일일이 '아팠지? 미안해' 하기가 연기니까 프로 같지 않으니까. 돌아서야 할 때 마음이 정말 아프다"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