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외면당하는 공공IT 시장, 철도공사 IT유지보수사업 유찰만 네 번째...

발행일2018.10.10 17:00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한국철도공사 정보기술(IT) 유지보수 사업이 네 차례 유찰됐다. 200억원대 규모이지만 기업이 수익성 악화를 우려, 참여하지 않기 때문이다. 철도공사 사업뿐만 아니라 최근 공공 IT 사업 다수가 유찰되는 등 공공 정보화 사업이 기업으로부터 외면 받고 있다. 공공 정보화 대기업 참여 제한 이후 중견기업 참여가 활발할 것으로 예상한 것과 정반대 분위기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철도공사가 발주한 '통합전산센터 운영 및 유지보수' 사업이 참여하겠다는 기업이 없어 네 차례 유찰됐다. 철도공사는 7월부터 사업을 발주했다. 초반에 세 차례 유찰 후 사업 금액을 10억원 이상 높여 재발주했지만 참여 업체는 한 곳도 없었다. 지난달 다섯 번째 재공고를 진행했다. 다섯 번째 발주 사업은 12일 입찰 마감을 앞뒀다. 현재 철도공사 유지보수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KCC정보통신도 참여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 추가 참여 의사를 밝힌 곳이 없어 유찰이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철도공사 사업은 200억원대 규모로, 유지보수 사업 가운데 큰 규모”라면서 “사업 금액을 증액했는데도 계속 유찰되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철도공사뿐만 아니라 최근 3개월 동안 발주된 공공 IT 사업 상당수가 유찰됐다. △근로복지공단 '정보시스템 운용 유지보수 위탁 사업' △한국은행 '차세대 회계결제시스템 구축 사업'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비 청구 및 심사평가자료 송수신시스템 개선 사업' 등 수십억원대 규모 사업이 사업자를 선정하지 못한 채 재공고를 진행했다.

기업이 공공 정보화 사업 참여를 꺼리는 이유는 수익성 악화 탓이다.

5년 전 공공 정보화 대기업 참여 제한 제도 시행 이후 대부분 중견 IT 기업이 공공 정보화 시장에 뛰어들었다. 중견 IT 기업은 공공 시장 신규 확보로 매출이 증가했다. 그러나 수익성은 악화됐다. 대가 없는 과업 변경과 지방 이전 등이 맞물리며 수주 당시 사업 금액과 인원보다 자원이 과다 투입됐다. 공공 정보화 시장 초반 레퍼런스 확보를 위한 기업 간 출혈 경쟁으로 저가 수주로 이어졌다. 5년 전 공공정보화 사업을 수주한 다수 중견 IT 기업이 최근 몇 년 동안 영업이익 마이너스 또는 1%대를 기록했다.(본지 9월 28일자 4면 참조)

중견 IT서비스 기업 임원은 “공공 정보화 사업은 할수록 적자 규모가 커지는 구조”라면서 “1∼2년 전부터 주요 중견 IT서비스 기업이 공공사업을 접거나 축소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업계는 공공 정보화 사업 예산 증액과 잦은 과업 변경 등 문제 개선이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사업 환경이 달라지지 않으면 공공사업 유찰은 계속될 것이란 지적이다.

중견 IT서비스 기업 대표는 “공공이 최근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신기술을 요구하면서 사업 예산은 몇 년째 그대로이거나 오히려 줄어든 경우도 있다”면서 “원하는 시스템을 안정 구축·운영하기 위해 예산 현실화, 원격지 개발 등 기업 수익성 개선을 위한 보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