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부산하면 떠오르는 대표 IT브랜드 만들 터" 이인숙 신임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

발행일2018.10.10 19:00
Photo Image<지난 1일 취임한 이인숙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

“부산 IT산업에 활기를 불어넣어 줄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찾겠습니다. 부산 IT산업 하면 떠오르는 대표 브랜드, 부산 IT산업 전반에 시너지를 안겨 줄 외부 유망 기업 유치, 국내외에서 참가하고 싶어하는 대표 행사 등 다각도로 새로운 모멘텀을 발굴해 부산 IT산업 활성화의 기폭제로 삼겠습니다.”

이인숙 신임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은 “부산 IT업계와 산업에 가장 필요한 것은 변화 발전 의지를 갖고 나설 모멘텀”이라면서 '동기부여'를 강조했다.

이 신임 원장은 이화여대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하고 한국방송영상산업진흥원 과장을 시작으로 정보사업팀장, 한국콘텐츠진흥원 글로벌사업본부장과 전략기획본부장 등을 지낸 인물이다. 지난 1일 제8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으로 취임했다.

이 원장이 밖에서 바라 본 부산은 “역동적이고 가능성이 많은 도시”라고 운을 뗐다. 스마트시티를 비롯해 지스타, 부산국제영화제, 아마존웹서비스(AWS) 혁신센터 등 부산을 떠올리게 하고, 부산이 주도하는 국제 행사와 대형 프로젝트가 많다는 것이다.

이 원장은 “지스타와 국제영화제가 부산 디지털 콘텐츠산업 발전에 모멘텀으로 작용한 것처럼 스마트시티, AWS혁센센터 등 부산의 전략 프로젝트와 글로벌 IT인프라를 IT산업 활성화의 모멘텀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흥원의 역할도 '기업이 도전할 수 있는 환경, 변화하고 발전하려는 계기를 만들어 주는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Photo Image<이인숙 신임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이 부산 IT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그는 당분간 이같은 모멘텀을 찾고 제시하는 방향으로 사업 및 조직 개편을 추진할 방침이다. 단편적이고 중복된다고 판단되는 사업은 업무상으로 통합하고, 부산에 자리잡은 금융기관과 해양수산기관을 찾아 금융IT, 해양IT 등 융복합 신사업 발굴에 진흥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진흥원 내에서는 개인 역량을 기를 수 있는 교육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기업은 물론 시민과 접점을 넓힐 수 있는 사업과 행사를 발굴, 진흥원 소속으로 일하는 것에 자부심을 심어준다는 계획도 세웠다.

이 원장은 “역동적이고 가능성이 많은 도시라 생각한 부산에서 제 인생의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면서 “부산이 지닌 다양한 장점을 십분 활용해 장기간 어려움에 처해 있는 부산 IT업계에 모멘텀을 불러 일으키고 산업 활성화의 돌파구를 마련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