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네이버, 검색 빼고 첫 화면 다 비웠다

발행일2018.10.10 14:36
Photo Image<네이버 커넥트 2019가 1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열렸다. 이날 네이버는 모바일 메인 화면에서 뉴스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가 사라진다고 발표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네이버가 모바일 화면에서 검색창을 뺀 나머지 콘텐츠를 뒤로 숨겼다. 구글처럼 검색 기능에 집중하고, 뉴스·커머스 등 다른 기능은 사용자 편의에 맞게 제공한다.

네이버는 1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파르나스에서 '네이버 커넥트 2019'를 개최해 모바일 네이버 개편 방안을 밝혔다.

첫 화면은 검색 관련 기능인 '그린윈도우' '그린닷'만 배치했다. 그린윈도우는 기존 검색창, 그린닷은 인터렉티브 버튼이다.

그린닷에는 네이버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했다. 사용자에 관한 △시간 △위치 △현재 보고 있는 정보 종류와 언어를 파악, 네이버 내 콘텐츠로 연결한다.

Photo Image<한성숙 네이버 대표>

예를 들어 뉴스나 상품을 보다가 그린닷을 터치하면 각각 AiRS(콘텐츠 추천 기술)와 AiTEM(상품 추천 기술)이 더 많은 뉴스를 추천하거나 다양한 상품을 추천하는 식이다.

김승언 네이버 디자인 총괄은 “그린윈도우가 입력 검색 아이콘이라면 그린닷은 터치 검색이라는 새로운 경험의 시작점”이라고 말했다.

그린윈도우는 모바일 네이버 첫 화면 중심에 위치한다. 후속 페이지에서는 기존과 마찬가지로 최상단에 위치한다. 기존에 첫 화면을 장식한 뉴스,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는 각각 뉴스판과 검색차트판에서 제공한다.

네이버는 앞으로 뉴스 제공 방식을 언론사와 독자가 만날 수 있는 구조로 바꾼다고 설명했다. 언론사 편집과 AI 콘텐츠 추천 시스템 AiRS가 이를 돕는다. 언론사가 직접 선택한 뉴스와 개인화한 AI 추천 뉴스피드를 제공한다.

첫 화면을 기준으로 기존에 오른쪽만 펼쳐지던 화면을 왼쪽으로도 확장했다. 오른쪽에 펼쳐지는 '이스트랜드'는 기존 사용자환경(UI)을 유지하고, 새로 펼쳐지는 왼쪽 '웨스트랩'에서는 실험 성격 UI를 시도한다. 웨스트랩 첫 번째 대상은 커머스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각양각색 생각 및 관심사를 연결해 새로운 가치와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우리 일”이라면서 “7개 뉴스, 20개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가 첫 화면에서 시선을 집중시키는 현상 때문에 고민이 시작됐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네이버 메인은 '발견'이라는 취지에 어울려야 하지만 지금 첫 화면 구성은 일부 뉴스와 창작자에게 한정됐다”면서 “네이버 본질에 집중하고 나머지는 다 내려놓는 방안이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한 대표는 “네이버 안에서 뉴스를 선택 제공하는 것은 이제 시대에 맞지 않다”면서 “언론사가 직접 선택한 뉴스로 독자와 만날 수 있도록 돕고,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도 따로 마련된 공간에서 이용자가 관심사에 맞게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Photo Image<모바일 네이버 새로운 첫 화면, 사진제공=네이버>

김시소 기자 siso@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