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기자수첩]우문현답

발행일2018.10.09 11:00

유은혜 사회부총리가 8일 사회복무요원 장애학생 폭행 사안이 발생한 서울인강학교에서 긴급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서 유 부총리는 해당 학교 재학생 127명 피해 여부와 함께 사회복무요원이 배치된 특수학교 150개교를 전수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달 2일 취임 후 연일 현장을 찾았다. 5일 세종 참샘초등학교·유치원을 방문해 수업을 참관하고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7일에는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등이 주최한 고교학점제 미래포럼에도 참석했다. 휴일과 국회에 참석한 날을 제외하고는 연일 현장 행보다.

국회 상임위 활동이 교육 분야 경력의 전부라고 할 수 있는 유 부총리는 취임 전부터 자질 논란을 겪었다. 우려 해소 차원에서라도 현장으로 달려가 이해 관계자들 목소리를 듣는 것은 바람직하다.

유 부총리는 고교학점제 미래포럼에서 “시·도 교육청, 현장의 교사, 학부모 등과 소통하면서 변화의 방향을 함께 만들 것”을 약속했다. 현장 행보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는 기대도 해 본다.

현장 행보는 박수 받아야 마땅할 일이지만 걱정은 남는다. 간담회나 토론회는 의전 성격 행사나 수박 겉핥기에 그치는 경우가 많다. 정책 입안에 관여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안다. 격의 없이 비판할 수 있는 열린 자리가 필요하다. 언론을 통한 비판에도 귀를 기울여야 한다.

교육은 근거, 논거뿐만 아니라 본인 배경이나 경력과 직결되는 '철학'에 관한 문제다. 그렇기 때문에 경청과 소통이 중요하다. 일방 발표 이전에 의견을 충분히 듣고 함께 고민해야 한다.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니 한때 송년회를 장식하던 건배사가 생각난다. '우문현답'. 어리석은 질문에 현명한 대답이라는 원래 뜻 대신 '우리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로 통한다.

유 부총리가 문제의 답을 현장에서 찾는다면 '불통 부처'라는 오명을 씻을 것이다. 보여 주기 식 소통이 아닐까 하는 걱정은 기우이길 바란다.

Photo Image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