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표준연, 뇌경색 원진 진단 도움주는 고해상도 뇌혈류지도 개발

발행일2018.10.07 12:00

국내 연구진이 뇌경색의 원인 진단에 결정적인 도움을 주는 고해상도 뇌혈류지도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원장 박상열)은 국가참조표준센터와 동국대 일산병원 김동억 교수 연구팀이 전국 11개 대학병원의 뇌경색 환자 1160명의 뇌 영상 데이터(MRIㆍMRA)를 기반으로 최고 수준 해상도의 뇌혈류지도를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Photo Image<표준연이 개발한 고해상도 뇌혈류지도>

뇌혈관 질환은 우리나라에서 암과 심장질환 많은 사망원인 질병이다. 뇌 조직이 혈류공급을 받지 못해 괴사하는 뇌경색이 질환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뇌경색은 뇌에 혈류를 공급하는 세 종류의 대뇌동맥 혈관계가 막혀서 발생하는데, 진단에 뇌의 영역을 영토처럼 구분한 뇌혈류지도를 활용한다. 현재 병원에서는 뇌혈류지도를 뇌경색 환자의 영상 데이터와 비교해 원인이 되는 뇌동맥을 진단하고 있다.

문제는 기존 뇌혈류지도가 20~100여명의 적은 표본을 대상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해상도가 떨어진다는 점이다. 그래서 불확실도가 커지며 진단의 정확성과 신뢰성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새로 개발한 뇌혈류지도는 약 1200㏄의 뇌를 6㏄ 크기 미세 조각으로 나워, 특정 뇌동맥이 막혔을 때 뇌의 어떠한 부위에 뇌경색이 발생하는지 통계적인 확률을 제공한다.

이번 뇌혈류지도는 11개 대학병원의 급성뇌경색 입원 환자 총 1160명 전수 MRI 데이터를 정량분석해 개발했다. 표준화 작업을 거쳤기 때문에 일선 병원에서 참조표준으로 바로 사용할 수 있다.

최종오 국가참조표준센터 센터장은 “1만 개 이상의 영상 슬라이스를 생산단계부터 동일한 기준으로 평가해 참조표준을 완성했다”며 “표준화된 의료 빅데이터는 일반 진료는 물론 인공지능(AI) 진료의 신뢰성 또한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