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구하라 전남친 해명? 공감 받지 못한 까닭

발행일2018.10.05 09:22
Photo Image<사진=KBS캡쳐>

구하라 전 남자친구 A씨가 성관계 동영상 공개 의도에 대해 해명했다.
 
4일 방송된 JTBC '사건 반장'에서 구하라 전 남자친구 A씨의 변호인은 "협박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 동영상을 찍자고 한건 구하라 본인이다. 의뢰인(A씨) 입장에서 공개할 의도가 없었다. 구하라가 여자이고 연예인이기 때문에 피해가 확대되지 않길 원해 이야기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마치 동영상을 의뢰인이 몰래 찍어서 뭔가 하려고 했다는 식으로 언론 플레이하고 있다. 구하라가 표면적으로 합의하겠다고 하지만, 뒤로는 의뢰인에게 불리한 사실을 왜곡해서 발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A씨가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섰지만, 일부 누리꾼들의 지적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우선 A씨가 두 사람 사이의 성관계 영상을 '리벤지 포르노' 용도로 보관했다는 점에서 비난을 피하기 힘들다.
 
심지어 구하라가 A씨에게 무릎을 꿇고 애원하는 CCTV까지 공개되면서 누리꾼은 구하라의 처지를 위로하고 응원하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