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박해미 분노에 공감하는 이유? 어이없는 황민 발언

발행일2018.10.05 09:03
Photo Image<사진=채널A캡쳐>

배우 박해미가 음주운전 사망 사고를 낸 남편 황민이 자신에게 섭섭한 마음을 드러내자 분노했다.
 
황민은 4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법원에 출석한 자리에서 “(사고 이후) 아내하고는 한 번도 만나보지 못했습니다”며 “사고 이후 집에 오지 못하게 해서 못 갔고요”라고 말했다.
 
또한 황민은 “아내와 25년을 같이 살았다. 기쁠 때만 가족이라면 저는 이 사건 이후로부터는 가족이 없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해미는 황민의 음주운전 사고 이후 남편이 죗값을 받아야 한다며 단호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박해미는 남편의 이같은 발언에 분노감을 감추지 않았다.
 
박해미는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남편이 서운함을 토로했다고 들었는데 어이가 없는 상황이다. 애 같다는 생각 들었다. 모든 걸 저한테 해결해달라고 인생을 산 사람 같아서”라고 말했다.

누리꾼들 역시 박해미의 말에 공감하며 황민을 향해 쓴소리를 날렸다.
 
한편, 뮤지컬 연출가 황민은 지난 8월 경기도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토평 나들목 인근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2t 트럭을 들이받는 사고를 일으켰다.
 
이 사고로 차에 동승하고 있던 뮤지컬 단원 인턴 A(20)씨와 뮤지컬 배우 B(33)씨가 사망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