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구글]"애플·아마존 서버에서 중국 스파이칩 발견"…양사는 부인

발행일2018.10.05 08:59
Photo Image

애플과 아마존 웹서비스의 데이터센터 서버에서 중국 정부의 감시용으로 추정되는 마이크로 칩이 발견됐다고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 보도에 따르면 문제의 칩은 미국 회사들로부터 지식재산권과 거래기밀을 수집하는 데 사용됐으며, 슈퍼 마이크로라는 중국 서버 제조업체에 의해 해당 서버에 부착됐다는 것이다. 슈퍼 마이크로는 데이터센터 서버를 중국에서 조립한 것으로 전해졌다.

블룸버그 측은 수년간에 걸쳐 마더보드에 감시용 칩을 이식하는 방식으로 중국 측의 대담한 스파이 활동이 계속됐다고 전했다.

영향을 받은 업체 서버 중에는 미 국방부와 중앙정보국(CIA) 등 정부기관이 사용한 것도 포함돼 있다고 블룸버그는 주장했다.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는 모두 17명의 업계 내부 소식통, 미국 관리들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는 미국 정부가 2015년부터 중국의 마이크로 칩 감시 활동과 관련해 비밀리에 조사를 진행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애플과 아마존은 이런 보도 내용을 즉각 부인했다.

애플 측은 경제매체 CNBC에 "블룸버그의 보도 내용에는 오도된 정보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2016년 슈퍼 마이크로사의 서버 드라이버가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것과 관련해 혼동된 보도인 것으로 추측한다"고 주장했다.

아마존도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 측과 해당 서버의 스파이 마이크로 칩에 대해 수개월 간 자체 조사를 벌였으나 아무것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중국 정부도 "중국은 사이버 보안을 수호하려는 입장에 있다"는 성명을 내며 블룸버그 보도를 부인했다.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그러나 익명의 미 정부관리 말을 인용해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에서 쏟아낸 보도는 상당히 정확한 것이라며 다만 외부에 공표하도록 승인되지 않은 것일 뿐이라고 전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