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카드뉴스]쓸까 말까 A.I.카드

발행일2018.09.28 07:00

최근 정부가 AI를 활용해 전자정부를 한 단계 발전시키겠다는 '지능형 정부 구현 중장기 로드맵 수립' 계획을 밝혀 화제가 됐다.

행정안전부는 내년까지 AI 기술을 전자정부시스템에 전면 적용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AI 행정비서'가 특히 이목을 끌었다. 각종 공공 서비스를 하나로 모아, 맞춤형 정보를 제시하겠다는 것이다.

AI 행정비서는 마치 사람과 대화하는 것과 같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챗봇'이나 AI 스피커로 국민 개개인과 상담하고 납부정보를 비롯한 각종 행정 정보를 전달한다. 전문분야별 정책자료, 기술자료, 최신 동향을 학습해 공무원에게 자문하는 'AI 정책자문관'도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그러나 인류 편의를 위한 기술 AI의 활용을 놓고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일자리다. AI가 기존 사회 시스템을 대체하면 실직과 경제 불평등을 심화할 것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사라진 일자리만큼 새로운 것이 생겨날 것'이라는 낙관어린 주장도 내세우지만 이를 확신하기 어렵다.

실제로 LG경제연구원 보고서는 향후 우리나라 전체 일자리 43%가 AI로 차지할 위험이 크다고 분석했다.

사무직, 판매직, 기계조작직이 고위험군에 속하며, 특히 사무직은 86%나 AI로 대체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분야로 보면 도매 및 소매업이 75%로 고위험 일자리 비중이 높았고, 제조업이 67%, 숙박 및 음식점업은 59%였다. 4차 산업혁명과 AI 기술의 '총아'인 스마트 팩토리, 무인화 매장, 비즈니스 로봇 등이 인간의 일자리를 뺏을 가능성이 있다.

일부 글로벌 대기업의 기술 사유화도 문제다. 과거 정보혁명을 주도한 인터넷 기술은 전 세계의 정보 격차, 나아가 이익 격차를 해소하는데 기여했지만, AI는 특정 계층만을 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는 일자리 문제와 더불어 사회 양극화를 가속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

김동현기자 d-ma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