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제니 송승헌, 오랜만에 뭉치나 “‘남자셋 여자셋’ 다시 찍고 싶어”

발행일2018.09.14 15:57
Photo Image<(사진=MBC 캡처) >

 
이제니와 송승헌이 ‘남자셋 여자셋’을 언급해 눈길을 끈다.
 
이제니는 15일 첫 방송되는 TV조선 신규프로그램 '꿈꾸는 사람들이 떠난 도시-라라랜드'(이하 '라라랜드')에 출연해 15년 만에 방송에 복귀한다.
 
시트콤 '남자셋 여자셋'에 함께 출연했던 송승헌, 신동엽, 이휘재, 김용림은 이제니의 '라라랜드' 출연 소식을 듣고 뭉쳤다.
 
송승헌은 "제니가 우리 팀에서 가장 막내여서 사랑을 독차지했다. 그동안 못 봐서 아쉬웠는데 정말 기대되고, 개인적으로도 꼭 만나보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송승헌은 데뷔작인 ‘남자셋 여자셋’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송승헌은 KBS2 ‘연예가 중계’와의 인터뷰에서 “송승헌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아무래도 내가 이 자리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는 것은 '남자셋 여자셋' 덕분이다"고 답했다.
 
당시 송승헌은 "시간이 지났지만 '남자셋 여자셋' 멤버들과 다시 시트콤을 찍어보면 어떨까라는 얘기를 나누곤 한다. 당시엔 내가 대학생 역할이었지만 지금은 조교를 맡는다던가…"며 바람을 드러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