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최옥정 별세, 그는 누구? 다양한 작품 선보여

발행일2018.09.14 13:17
Photo Image<(사진=최옥정 SNS) >

소설가 최옥정 씨가 별세했다. 향년 54세.
 
대장암 투병 중이던 최옥정 씨는 13일 오전 6시 30분 끝내 눈을 감았다.
 
고인은 1964년 전북 익산 출생으로 건국대 영문과, 연세대 국제대학원을 나와 영어교사를 하다가 2001년 한국소설 신인상에 당선된 ‘기억의 집’으로 등단했다.
 
이후 최옥정 씨는 ‘식물의 내부’, ‘스물다섯 개의 포옹’, ‘늙은 여자를 만났다’, ‘위험중독자들’, ‘삶의 마지막 순간에 보이는 것들’ 등을 출간했으며 번역서 ‘위대한 개츠비’도 냈다.
 
또한 허균문학상, 구상문학상 젊은작가상 등을 수상했으며 올해는 단편 ‘고독 공포를 줄여주는 전기의자’로 이효석문학상 본심에 진출하기도 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건국대병원 장례식장 102호로, 발인은 15일 오전 9시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