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모텔 여고생 사망 원인 ‘의문투성이’ 사인규명만 남았다

발행일2018.09.14 12:00
Photo Image<사진=뉴스화면 캡쳐>

모텔에서 여고생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남 영광경찰서는 특수강간 치사 혐의로 17살 김 모 군 등 2명을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3일 새벽 2시쯤 전남 영광에 있는 모텔에 투숙해 술을 마시고 16살 여고생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두 시간쯤 뒤에 모텔에서 나왔고 여고생은 14시간 뒤에야 방을 청소하러 간 모텔 주인에게 발견됐다. 발견 당시 여고생은 이미 숨진 상태였다.
 
숨진 여고생 몸에서는 이들의 DNA가 검출됐으나, 목 졸림 흔적이나 별다른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사건 발생 5시간여 만에 각자의 집에서 두 사람을 체포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모텔에서 술을 마신 뒤 (숨진 여고생과) 성관계를 했지만, 살해하지는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여고생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