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박은혜 이혼 후 쌍둥이 양육, '아이들 안쓰럽다' 여긴 이유

발행일2018.09.14 11:31
Photo Image<사진=박은혜 인스타그램 캡쳐>

배우 박은혜(40)가 결혼 11년 만에 이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TV리포트는 법조계에 말을 밀려 박은혜가 이달 초 남편과 성격 차이로 협의 이혼했고 쌍둥이 자녀의 양육권을 갖는다고 보도했다.
 
박은혜는 지난 2008년 4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했다. 슬하에는 2011년 출산한 쌍둥이 아들이 있다.
 
박은혜는 결혼과 출산 이후에도 연기 활동을 쉬지 않았다. 각종 드라마에 주연으로 출연하며 왕성하게 활동했고, 예능프로그램 MC로도 활약했다. 방송을 통해 쌍둥이 아이들에 관한 남다른 모성애를 드러내기도 했다.

앞서 박은혜는 한 라디오 방송을 통해 "쌍둥이 육아가 너무 힘들다. 둘 사이에 경쟁도 있고 질투도 있다"며 "나름대로 사랑을 받고 싶은 마음이 있는 것 같아서 안쓰럽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박은혜의 이혼에 대해 소속사 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도 "박은혜가 이혼한 게 맞다"라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