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기저귀 애벌레 정체? 날카로운 이빨 지닌 '화랑곡나방 유충'

발행일2018.09.14 08:44
Photo Image<사진=KBS1캡쳐>

기저귀 안에서 살아있는 애벌레가 발견돼 충격을 자아내고 있다.
 
14일 KBS는 국내 유명업체가 7월에 만든 제품인 기저귀에서 애벌레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9개월 된 쌍둥이를 키우는 구매자 A(38) 씨는 인터넷 공식 판매사이트를 통해 해당 기저귀를 구입했다고 했다.
 
제조업체 측은 '쌀벌레'라고 불리는 화랑곡나방 유충이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벌레가 발견된 제품의 경우 교환하거나 환불하고 있다고 밝혔다.
 
화랑곡나방 유충은 날카로운 이빨을 가지고 있어 포장 비닐은 물론 플라스틱 용기도 뚫고 들어갈 수도 있다는 것이 전문가의 설명이다.

번식력이 뛰어날 뿐 아니라 먹이만 있다면 건조한 곳에서도 1년 가까이 생존할 수 있다.
 
또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안전한 공간으로 몸을 숨기려는 습성을 보인다며 제조업체는 물론 소비자들의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