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4대그룹 총수 평양행 가시화...경협 논의 수준은?

발행일2018.09.13 16:10
Photo Image<GettyImages>

4대 그룹의 평양 남북정상회담 참석이 예상되면서 경제협력 분야 논의에 관심이 쏠렸다. 국제사회 대북제재가 지속되고 있어 구체적인 사업 논의는 어렵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장기적인 청사진을 논하는 수준으로 예상된다.

13일 청와대와 재계 복수 관계자에 따르면 청와대는 4대 그룹 총수에게 특별수행원으로 참가해 달라는 요청을 공식 전달했다. 삼성, 현대자동차, SK, LG 등 4대 그룹 총수가 18~20일로 예정된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동행할 전망이다.

현재 그룹 내부적으로 참석여부를 조율 중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참석하면 2000, 2007년 남북정상회담과 달리 4대 그룹 총수가 동시 방북하는 첫 사례가 된다.

4대 그룹 총수 외에 4·27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당시 경제인으로는 유일하게 만찬에 초청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등도 동행이 예상된다. 남북 경제협력 상징인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의 참석 가능성도 높다.

중견·중소기업 대표도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청와대는 개성공단에 투자했던 중소기업 대표 참석 여부를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것은 변수다. 주요 기업인이 방북해도 경제협력 논의를 구체화기 어렵다는 관측이다. 대북제재가 완화 또는 폐지되지 않는 한 새로운 남북 경협 추진은 어렵다.

재계 관계자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경협 청사진을 그리는 수준이 되지 않을까 싶다”며 “사실상 재계 젊은 총수를 소개하는 상견례 성격이 짙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