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국제]WSJ "美, 中에 무역협상 재개 제안…초청장 보내"

발행일2018.09.13 10:31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2000억달러(약 225조7000억원) 규모 중국산 제품 관세폭탄을 예고한 가운데 중국에 무역협상 재개를 제안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소식통을 인용,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을 중심으로 한 미국 고위관리가 최근 류허 부총리 등 중국 측 협상파트너에 초청장을 보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WSJ은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 측에 수주 내 협상 재개를 제안하고, 각료급 대표단 파견을 요청했다”면서 “협상이 미국 워싱턴DC나 중국 베이징에서 열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 소식통은 “이번 협상 제안은 관세 부과 전에 중국이 미국의 요구를 다루도록 모든 노력을 하기 위한 트럼프 행정부 내 일부 시도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20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 관세부과안에 대해 의견 수렴절차까지 끝냈지만, 최종 부과 결정은 미루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 “우리가 얘기하고 있는 2000억달러 규모에 대해서는 그들(중국)과 무슨 일이 일어나느냐에 따라 곧 취해질 수 있다. 어느 정도 중국에 달려있다”면서 “나는 이런 말을 하기는 싫지만, 그 뒤에는 내가 원하면 짧은 공지를 통해 취할 준비가 된 또 다른 2670억 달러 규모가 있다. 그것은 완전히 방정식(상황)을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2000억달러에 이어 2670억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를 위협한 것이다.

미국과 중국은 이미 500억달러 규모 상대방 제품에 관세폭탄을 주고받았다. 양국은 지난달 22∼23일 워싱턴에서 왕서우원 중국 상무부 부부장과 데이비드 멀패스 미국 재무부 차관이 협상을 재개했지만 빈손으로 끝났다.

이에 앞서 지난 5월에는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끄는 미 협상단과 류허 중국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협상단이 각각 베이징과 워싱턴DC를 방문하고, 6월 초에는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이 베이징을 방문해 협상을 벌였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