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코수술 뇌사 사망'사고 놓고 책임 공방 '누구 잘못?'

발행일2018.09.13 09:30
Photo Image<사진=JTBC캡쳐>

코 수술을 받던 대학생이 뇌사에 빠졌다가 결국 사망했다.
 
12일 JTBC는 지난달 8일 서울 압구정동의 한 성형 외과에서 코 수술을 받던 대학생 A(26)씨가 뇌사 상태 빠졌다가 지난 1일 숨졌다고 보도했다.

JTBC 측이 공개한 수술 당시 CCTV 영상 속에서 마취 의사는 수술대에 오른 A씨에게 마취 주사를 놨다.
 
이후 A씨의 혈압이 떨어지자 마취 의사는 목 부위를 주물렀고, 이후 집도의가 코 수술을 시작했다. 하지만 10여 분 뒤 마취 의사는 집도의에게 수술 중단을 요청하고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성형 외과 측은 30분 뒤 119에 신고했지만 A씨는 뇌사 상태에 빠졌고, 지난 1일 결국 숨을 거뒀다.
 
숨진 A씨 유족 측은 의료진이 제대로 된 응급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유족 측은 "코 수술하는 의사는 팔짱 끼고 그냥 서 있고, 간호조무사들은 자기들끼리 웃고 있었다. 죽어가는 짐승한테도 그렇게는 안 할 것"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에 집도의는 "마취 의사가 환자 상태를 판단하고 결정했기 때문에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마취 의사는 "응급조치는 모든 의료진이 참여해야 하는데 자신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기는 것은 맞지 않다"라고 반박했다. 성형 외과 측은 웃고 있었다는 간호조무사들에 대해선 “경위를 확인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병원 수술실 CCTV 영상과 일지 등을 확보하고 의료진을 불러 응급조치가 적절했는지 조사 중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