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조관우 이혼조정 고백 “15억 빛더미...집 두 채 경매 넘어가”

발행일2018.09.12 13:59
Photo Image<(사진=MBC '사람이 좋다' 캡처) >

조관우가 이혼조정 중임을 고백했다.
 
조관우는 지난 11일 방송된 MBC ‘휴먼 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조관우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조관우는 두 번째 이혼조정 중임을 밝히며 사기로 인해 신용불량자가된 사연을 고백했다.
 
조관우는 “사람을 너무 믿었고, 내가 (돈에 대해) 너무 몰랐다. 내 집 (두 채가) 경매에 넘어가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신용불량자가 돼 회복단계에 있다. 집을 처분해 빚을 탕감, 현재 2억 원의 빚이 남았다. 1, 2년 내로는 해결될 것 같다”고 털어놨다.
 
또 조관우는 두 번째 결혼도 이혼조정 중임을 밝히며 “생활고로 너무 힘들 때 서로 감싸주지 못했다. 그러다 보니까 3~4년 떨어져 있었고, 그래서 헤어지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