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검찰 조사 중 투신' 광동졔약 관계자, '억울함' 호소 이유?

발행일2018.09.12 09:52
Photo Image<사진=KBS1캡쳐>

‘광고비 리베이트’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던 광동제약 관계자가 투신했다.
 
11일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광동한방병원 이사장 이모씨가 서초동의 한 거물에서 투신해 크게 다쳤다.
 
이씨는 이날 오후 5시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에서 조사를 받던 중 "저녁 식사를 하러 가겠다"고 말하고 검찰청사를 나왔다. 그 직후 변호사에게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과 경찰은 문자메시지 내용을 확인하고 인근을 수색한 끝에 오후 8시께 이씨를 발견했다. 이씨는 2층에 있는 아크릴 소재 가림막 위로 떨어져 허리 등을 크게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스텔 관계자는 “소리가 와장창 나서 부근을 살펴보니 (이씨가) 누워있는 상태였다. ‘살려줘요 살려줘요’ 하면서 말만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이씨는 광동제약이 특정 광고대행사에 일감을 주는 대가로 10억 원 상당의 리베이트를 받은 사건의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었다.
 
업계 관계자는 "광동한방병원 측 관계자가 이 이사장의 횡령 혐의를 수사기관에 제보했고, 검찰 조사를 받게 된 이 이사장이 억울함을 호소해왔다"고 전했다. 이씨는 "업계 관행일 뿐인데 억울하다"는 입장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씨의 투신과 관련해 강압수사는 없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