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장현수 실수 후 인터뷰, 불난 데 기름 부은 꼴?

발행일2018.09.12 08:44
Photo Image<사진=KBS2캡쳐>

장현수가 한국 칠레전에서 실수로 인해 대표팀에 패배를 안길 뻔 했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1일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칠레와 친선 평가전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중앙수비로 선발 출전한 장현수는 경기 종료 직전 치명적인 패스미스를 범해 패배의 빌미를 내줄 뻔 했다.
 
장현수가 김진현 골키퍼에게 내준 백패스가 칠레 디에고 발데스에게 간파당해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이 촉발 된 것.
 
하지만 발데스의 슈팅 실수로 공은 골문을 비켜갔다.
 
경기 후 장현수는 아찔했던 당시 상황에 대해 "마지막 몇 초가 90분 보다 길었다. 또 심장이 성장한 것 같다"고 말해 논란을 더욱 부추겼다.
 
이어 "칠레가 강한 압박을 하는 상황에서 후방 빌드업을 하려고 하다 실수가 나왔다. 그래도 주눅 들지 않고 시도하려고 했던 것이 수확이었다. 감독님께서 주문하신 부분이다"고 설명했다.
 
사실 장현수는 지난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핸드볼 실수 등 크고 작은 수비적인 오류로 축구 팬들의 비난을 받았다.
 
당시 해설자들 조차도 장현수의 실수를 두고 안타까움을 호소할 지경이었다.
 
세계적인 강팀 칠레를 상대로 장현수는 가슴을 쓸어내릴 실수로 또 한 번 축구 팬들의 눈 밖에 났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