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여상규 박지원, 청문회서 충돌 '고성 다툼 속 결국 정회'

발행일2018.09.12 08:04
Photo Image<사진=KBS캡쳐>

여상규 의원과 박지원 의원이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고성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1일 이은애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진행됐다.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은 ‘사법농단 의혹 수사와 관련해 압수수색 영장 기각이 많다’는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질의에 대해 “정치권에서 사법부에 압력을 넣고 관여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잘못된 것을 지적하는 게 무엇이 문제인가. 사회만 보면 되지 당신이 판사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여 위원장은 “어디서 큰소리야. 보자보자 하니까. 당신이라니”라며 발끈했다.
 
박 의원은 “당신이지, 그럼 우리 형님이야?”라고 맞받아쳤고, 결국 청문회는 잠시 중단됐다가 다시 정회했다.
 
한편,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는 이날 청문회에서 위장전입 관련 질문으로 곤혹을 치렀다.
 
이 후보자는 헌법재판관 인사청문회에서 8번의 위장전입에 대해 집안 반대로 결혼 과정에서 문제가 생겨 발생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