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드론으로 한강 오염 관리 한다

발행일2018.09.11 17:00
Photo Image<금강 백제보 조류항공영상<전자신문DB>>

드론이 한강 오염실태를 파악, 수질을 개선하는데 활용된다. 드론 항공측량은 위성사진 이용보다 저렴하면서도 손쉽게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어 공공 영역에서 도입이 확대되고 있다.

한강수계관리위원회는 드론을 활용한 수질오염원 실태조사를 추진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조사 대상은 한강 지류인 청미천 유역이다. 청미천은 경기도 용인·안성·이천·여주·충북 음성군 등지 축사와 인접해 오염원으로 자주 거론된다.

위원회는 청미천으로 유입되는 31개 지류를 중심으로 1구간과 2구간으로 나눠 드론으로 촬영한다. 축사 분포현황, 무허가 축사 입지여부, 가축분뇨 퇴·액비 무단방치 상황 등 오염원 실태를 조사하고 오염원 지도를 작성한다. 하천 물 색깔 변화, 오폐수 배출시설, 소규모 산업단지 무단배출 등 환경오염 관련 데이터를 수집한다. 지류별 2~3회 이상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감시활동도 병행한다. 수집된 정보는 환경 정책 수립을 위한 자료로 활용된다.

위원회는 현재 드론 운용 사업자를 모집하고 있다. 항공사업법에 따른 초경량 비행장치 사용사업으로 등록된 업체는 지원할 수 있다. 중소기업기본법에 따른 소기업이나 소상공인 확인서를 보유해야 한다.

위원회는 “축산분뇨는 오·폐수에 비해 발생량은 적으나, 하천 수질에 끼치는 영향이 커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한 실정”이라면서 “청미천 유역 배출부하량의 약 70%를 차지하는 축산계 오염원에 대한 효과적인 관리체계 마련을 위해 정확한 실태조사가 필요해 드론 촬영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드론을 활용할 경우 위성촬영보다 손쉽게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다. 수시로 기체를 날려 촬영할 수 있어, 변화가 많은 지역에서 빠르게 변하는 데이터를 수집할 때 적합하다. 가격도 저렴한 편이다. 이런 이유로 정밀한 정책을 수립해야 하는 공공영역에서 드론을 통한 항공 촬영·측량이 늘어나고 있다.

7월에는 서울시에서 공고를 내고 시내 주요 변화지역 14곳 정보를 갱신하고 실무부서가 요청한 맞춤형 공간정보 8곳 대상으로 맞춤형 최신정보를 구축하기로 했다. 지난달에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드론과 무인선박을 이용한 녹조측정 기술을 개발하는 등 내륙과 도서·해안을 가리지 않고 드론 촬영·측량 시도가 확대될 전망이다.

드론업계 관계자는 “기체 비행 성능이 안정화되고 카메라 기술이 발전해 이전보다 드론 항공촬영 신뢰성이 크게 높아졌다”면서 “이미지 인식, 배터리 등 기술이 고도화되고 있어 공공영역에서 드론 도입 사례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