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학생 1천명·교수 100명…'작지만 강한 대학' 한전공대 밑그름

발행일2018.09.10 15:15

한국전력공사(사장 김종갑)가 오는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학생 1000명, 교수 100명 규모의 소수 정예의 공과대학 설립을 추진한다.

한전은 10일 오후 나주 빛가람혁신도시 본사 한빛홀에서 '한전공대 설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열고 용역수행사인 미국 컨설팅그룹 에이티커니가 제시한 한전공대 설립 밑그림을 공개했다.

한전공대는 연구·교육·산업을 연결하는 핵심 주체로 에너지 분야에서 20년 내(2040년) 국내 최고, 30년 내(2050년) 세계 최고의 공대로 조성된다. 최근 3분기 연속 당기 순손실이 발생한 한전의 재무 악영향과 국민 세금 과잉투입 최소화를 위해 '작지만 강한 대학'을 지향한다. 타 대학 연구소와 연결 협력하는 '연합형 대학'과 '글로벌 혁신대학'의 방향도 결정했다.

Photo Image<한국전력공사는 10일 오후 나주 빛가람혁신도시 본사 한빛홀에서 한전공대 설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대학원은 6개 에너지 전공에 100명씩 600명, 학부 400명 등 총 1000명+α(외국인 학생) 규모로 설립된다. 우수 교수진 확보를 위해 과기특성화대학의 3배 이상의 연봉(4억원+α)을 보장하고 국내 대학 2배 수준의 연구 시드 머니(10억+α)도 제공한다.

융합·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으로 연구 및 창업 슈퍼 엘리트를 육성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학생 대 교수 비율을 10대 1로 구성하고 학비와 기숙사는 무료로 운영한다. 총장은 노벨상 수준의 국제적 수상 경력을 보유한 글로벌 리더십과 네트워크를 갖춘 인사를 영입, 학교 운영의 전권을 부여한다는 방침이다.

한전공대는 캠퍼스 40만m², 산학연 클러스터 40만m², 연구시설 40만m² 등 총 120만m²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신속한 인·허가가 가능한 국·공유지가 1순위 후보지로 꼽혔다.

한전은 이날 중간보고회에서 구체적 재정 투입 계획을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최소 5000억원 이상의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학 부지 선정은 광주시와 전남도의 의견을 수렴해 조성하고 정부의 전력 기금 활용 방안과 특별법 제정 등도 검토할 방침이다.

올해 안으로 용역을 마무리한 뒤 내년 상반기 입지 선정 절차를 진행하고 캠퍼스 설립에 나설 예정이다.

나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