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일론 머스크, '대마초 논란'...테슬라 주가 폭락

발행일2018.09.09 12:28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팟캐스트에 출연해 대마초를 피워 논란에 휩싸였다.

머스크 CEO는 7일(현지시간) 방영된 코미디언 조 로건 라이브 웹 쇼 인터뷰 도중 대마초를 건네받았다. 그는 “(대마초를) 피워 본 적 없다”면서도 호기심을 보이며 몇 모금을 피웠다.

머스크의 대마초 흡연 모습이 공개된 후 테슬라 주식은 이 날 오전 증시에서 9%나 폭락했다. 개장 한 시간만에 7% 내려 앉았다. 장 후반 회복세를 보였지만 6.3% 떨어진 263.24달러로 마감했다.

Photo Image<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7일(현지시간) 방영된 코미디언 조 로건 라이브 웹 쇼 인터뷰 도중 대마초를 피웠다. 자료:유튜브 갈무리 화면>

테슬라 공장이 소재한 미국 캘리포니아에서는 기호용 마리화나 흡연을 합법화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팟캐스트 방송에서 흡연 모습을 보여준 것이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머스크 CEO는 팟캐스트에서 위스크도 마셨다.

같은 날 테슬라 임원 2명이 퇴사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악재가 겹쳤다.

지난달 6일 테슬라에 합류한 최고회계책임자(CFO) 데이브 모턴은 한 달 만에 회사를 떠나겠다고 사표를 냈다.

모턴은 “테슬라 입사 이후 회사에 대한 대중의 관심, 회사 내부 변화 속도는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이었다”면서 “내 미래를 다시 생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머스크 CEO는 모턴 입사 이후 테슬라의 상장폐지(비공개 회사 전환) 계획을 전격 발표했다. 사우디 국부펀드로 자금을 확보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블룸버그는 테슬라 인사부문(HR) 책임자 게비 탤리대노도 곧 회사를 떠난다고 전했다. 그는 머스크의 상장폐지 발언 이전 휴가를 떠났다. 휴가를 마친 후 복귀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윤희석 기자 pioneer@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