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2차 대북특사단, '정의용·서훈·천해성·김상균·윤건영'…당일치기 방북

발행일2018.09.02 15:32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5일 평양으로 향할 '2차 대북특사단'으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등총 5명을 임명했다.

Photo Image<지난 3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 대북 특별사절단이 방북해서 북측 관계자와 환담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2차 대북특사단 명단을 이같이 발표했다.

김 대변인은 “특사대표단은 5일 아침 서해 직항로를 통해 방북하고 임무를 마친 뒤 당일 돌아올 예정”이라며 “특사단 구성이 3월과 동일한 것은 방북 목적의 효과적 달성과 대북협의의 연속성 유지 등을 주요하게 고려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3월 5일부터 6일까지 1박 2일 일정으로 1차 대북특사단으로 파견된 바 있다. 동일인물로 구성한 데는 친밀도과 협의 연속성 등을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다만 청와대는 이날 특사단과 김정은 국방위원장과의 면담 여부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친서 전달 가능성에 대해서도 말을 아꼈다.

또 1차 방북 때와 달리 당일치기 일정으로 결정된 것에 대해 청 관계자는 “이번은 서로 신뢰가 쌓여있고, 또 내용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실무적으로도 당일 방북만으로 목적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