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SK이노베이션, 中 창저우에 7.5GWh 전기차 배터리 공장 착공

발행일2018.08.24 10:28
Photo Image<SK이노베이션 서산 공장에서 배터리 셀을 생산하는 모습.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중국 합작 파트너인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 함께 장쑤성 창저우시 금탄경제개발구에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을 착공했다.

국내외 전기차 배터리 업체가 중국에 생산 공장을 운영하고 있지만 중국 자동차 제조사와 해외 배터리 업체 간 합작으로 중대형 배터리를 생산하는 공장을 건설하는 것은 처음이다. 베이징자동차는 지난해 중국 전기차 판매량 1위 업체다.

이번에 착공되는 공장은 약 30만㎡(약 9만평) 부지에 전기차 연산 25만대(30KWh 전기차 배터리 기준) 분량을 생산할 수 있는 7.5GWh 규모로 건설된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3년 총 10억위안을 투자해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 함께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 'BESK'를 설립하고 베이징에 배터리팩 제조라인을 구축했다. 새로 착공한 공장은 BESK의 100% 자회사로 사명은 'BEST'다. 이 회사는 향후 건설 투자비, 운전자본 등 약 50억위안(약 8200억원)을 2020년까지 분할 출자 형태로 투자한다.

SK이노베이션은 2019년 하반기 공장 준공을 완료하고 설비 안정화와 시운전, 제품 인증 등 과정을 거친 뒤 2020년 초부터 본격 양산 공급에 돌입할 예정이다. 중국 배터리 공장과 헝가리 코마롬에 건설 중인 유럽 공장이 완공되면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 연간 생산량은 약 20GWh가 된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