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진에어, 상반기 사상 최대 실적…매출·영업익 '두자릿수' 성장

발행일2018.08.10 19:24

면허취소 위기에 몰려있는 진에어가 올 상반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에서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특히 매출액은 사상 처음으로 5000억원을 돌파했다. 하지만 유류비와 환율 상승으로 2분기 수익성은 대폭 줄었다.

Photo Image<진에어 항공기 B737-800 (제공=진에어)>

진에어(대표 최정호)는 상반기 누계 실적이 매출 5063억원, 영업이익 594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각각 19%, 28%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당기순이익 역시 413억원으로 78억원이 늘었다.

이 같은 상반기 실적은 동남아·일본 등 인기 노선에 대형기 투입 및 증편을 통한 공급 증대에 따른 것이다. 장거리 노선 단독취항을 통한 수요 창출에 이어 지방발 인기노선 운항으로 지역 수요도 끌어왔다.

다만 진에어의 올 2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2265억원, 영업이익 62억원, 당기순이익 10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지난해 2분기(125억원)에 비해 50% 감소했다. 당기순이익도 88% 떨어졌다.

진에어는 영업이익 감소가 유류비 상승에 따른 원가 상승, 2분기 여행 비수기의 영향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5월 황금연휴에 따른 기저효과도 반영됐다고 전했다.

진에어 관계자는 “하반기 여객수요의 지속적인 성장이 전망되며, 유가 및 환율 등 대외 환경을 주시해 대응하겠다”며 “비용절감 효과 역시 하반기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