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BMW 문제 진단 차량, '평택항'으로 옮긴다

발행일2018.08.10 14:33

BMW코리아가 긴급 안전진단을 받은 리콜 대상 차량 가운데 부품 교체가 필요한 문제 진단 분류 차량을 평택항 차량물류센터로 옮기고 있다. 서비스센터 주차난 해소와 빠른 부품 교체를 위해서다.

BMW코리아는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일대 서비스센터에 진단을 위해 입고된 차량 중 고객이 동의한 경우 문제 차량을 평택항으로 옮기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Photo Image<긴급 안전진단을 받기 위해 BMW 서비스센터로 몰린 차량.>

문제 차량을 평택항으로 이동하는 것은 서비스센터에 안전진단을 받으려는 고객이 몰리면서 주차난이 심각해졌기 때문이다. BMW 성산 서비스센터의 경우 인근 초등학교 주차장까지 빌려 차량을 세워놓고 있다

평택항 차량물류센터는 BMW 신차와 부품 등을 국내로 들여오는 곳이다. 이곳에서 최종 검사를 거쳐 신차가 출고된다. BMW코리아는 평택항에 리콜 부품인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가 도착하면 이들 차량에 대해 교체 작업을 한 뒤 고객에게 차량을 인도할 계획이다.

BMW코리아는 화재 위험이 있는 차량이 집결하지만, 직원들이 차량을 관리해 안전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