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현대차, 상용차 정비인력 육성한다...'트럭&버스 아카데미' 운영

발행일2018.08.10 10:40
Photo Image<이종만 서울시 남부기술교육원 원장(왼쪽부터), 이원탁 대원대학교 총장, 박병완 아주자동차대 총장,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부사장), 이성식 한국폴리텍대학 부산캠퍼스 학장, 김월용 한국폴리텍대학 인천캠퍼스 학장, 손은일 한국폴리텍대학 창원캠퍼스 학장이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촬영하는 모습.>

현대자동차는 지난 9일 충남 천안 글로벌 러닝센터에서 현대차와 6개 국내 정비교육기관 담당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우수 상용차 정비 인재를 육성하고 청년 취업을 지원하는 '현대 트럭&버스 아카데미' 운영을 위한 산학협력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차는 대원대, 부산·인천·창원 폴리텍대학, 아주자동차대, 서울시 남부기술교육원 등 6개 정비교육기관과 함께 아카데미를 운영하며 상용차 전문 정비인력을 육성하게 된다.

현대차는 협약을 맺은 교육기관들에 상용 정비강사를 파견해 강의를 지원하고 실습용 상용차와 교재, 장학금 등을 제공한다.

올해 하반기 시작할 현대 트럭&버스 아카데미에서는 90명의 미래 정비인재를 육성하며, 교육 후 우수한 학생은 현대차의 정비협력사 블루핸즈와 연계해 취업도 지원할 계획이다.

현대 트럭&버스 아카데미에서는 미래 신기술 소개, 현대 상용차의 정비 기초, 고장 진단 등 이론과 실습을 배우게 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내외 우수 상용 정비인력 육성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