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국제]반도체 슈퍼사이클 끝났나…모건스탠리 투자의견 낮춰

발행일2018.08.10 10:15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모건스탠리가 반도체주식에 대한 투자의견을 하향 조정했다.

모건스탠리의 조지프 무어 애널리스트는 9일(현지시간) 고객들에게 배포한 보고서에서 재고 증가를 이유로 반도체업종에 대한 투자의견을 '신중'으로 낮췄다고 밝혔다고 CNBC가 보도했다.

'신중'은 반도체 주가가 향후 12∼18개월 동안 시장 평균을 밑돌 것으로 본다는 뜻으로, 모건스탠리의 투자의견 중 최하 단계다.

무어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반도체 경기는 과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면서 "경기 지표에도 빨간 불이 켜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리드타임(제품의 주문일시와 인도일시 사이에 걸린 시간)의 단축이나 수요 둔화는 상당한 재고 조정을 초래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무어 애널리스트에 따르면 유통상들이 안고 있는 재고는 10년 만에 최고 수준이다.

뉴욕 증시에서 거래되는 반도체주의 흐름을 반영하는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는 지난 5년간 약 200% 상승해 시장 전체의 상승률 70%를 압도하고 있다.

모건스탠리가 제시한 반도체주의 하반기 주당순이익(EPS) 중앙값은 월가의 평균 전망치보다 2% 낮았고 내년의 EPS 전망치도 평균보다 4% 낮다. 무어 애널리스트는 반도체주의 위험보상비율은 3년 만의 최저수준이라고 전했다.

모건스탠리는 반도체업종 전반은 물론 개별 반도체주에 투자의견을 낮췄다.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는 '비중확대"에서 '중립'으로, '온세미컨덕터는 '중립'에서 '비중축소'로 각각 낮췄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