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웹젠 2018 상반기 실적, 전년동기대비 영업이익 67.5% 성장

발행일2018.08.09 17:36
Photo Image

웹젠이 상반기 실적을 9일 발표했다. 2018년 상반기 영업이익은 370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67.5% 성장을 이뤘다. 다만 전분기와 대비하면 46.7% 감소한 수치다.

웹젠 2018년 상반기 영업수익 1035억 원, 영업이익 370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동기대비 각각 19.3%, 67.5% 증가한 수치다. 당기 순이익은 67.7% 오른 292억 원이다.

2분기 실적은 영업수익 489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1.8% 성장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128억 원, 124억 원으로 각각 14.9%, 23.9% 올랐다. 전분기대비 실적은 영업수익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10.6%, 46.7%, 25.7% 감소했다.

웹젠은 해외 IP제휴사업 매출 감소와 '뮤 오리진2' 서비스를 위한 초기 영업비용이 소요가 실적 하락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웹젠은 하반기에 HTML5 언어로 제작된 MMORPG '뮤 온라인H5'를 한국에 출시할 계획이다. 소셜네트워크게임(SNG) '큐브타운'을 비롯한 글로벌 원빌드게임도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한다.

올해 하분기 국내 시장 출시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는 뮤 온라인H5는 해외에서 먼저 출시돼 중국 모바일게임 매출 2위, 대만 매출 3위에 올랐다. 웹젠은 뮤 온라인H5 서비스 일정 등 사업 준비를 마무리하는 대로 게임에 대한 세부정보를 먼저 공개하고 올해 안에 출시한다.

SNG 큐브타운도 하반기 선보인다. 지금까지 사내테스트를 진행했던 웹젠의 게임들 중 테스트 만족도 조사에서 가장 높은 평점을 받은 작품이다. SNG 요소에 성장과 육성, 판타지 콘텐츠를 더해 기존의 SNG들과 차별화를 꾀했다.

이외에도 웹젠은 꾸준히 자체 게임개발을 준비하는 한편, 천마시공, 후딘 등 여러 해외 개발사들과 다수 모바일게임과 HTML5 게임 신작을 공동 제작하고 있다.

웹젠의 김태영 대표이사는 “하반기는 서구권을 중심으로 공략하고 국내에 다소 낯선 HTML5 게임 서비스를 시도하는 등 사업 확대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포괄임금 폐지 등 근무환경 개선제도를 시행한 후 직원들의 업무효율도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