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중기부, 민·관공동기술개발 투자협약기금 70억원 신규 조성

발행일2018.08.09 13:58
Photo Image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는 중소기업 기술경쟁력을 높이고 판로확보 지원을 위한 민·관공동기술개발 투자협약기금 70억원을 신규 조성했다고 9일 밝혔다.

민·관공동기술개발 투자협약기금은 중소기업이 투자기업과 공동으로 신제품·국산화 개발과제를 발굴·제안하면 중기부가 적합 과제를 선정해 최대 10억원까지 지원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중기부는 이날 롯데마트, 아이즈비전, 대상,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민·관공동기술개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유통대기업인 롯데마트가 15억원, 중견기업 아이즈비전과 대상이 각각 12억원, 4억원을 출연했다. 중기부가 3개사에 39억원을 매칭, 모두 70억원 규모의 민·관공동기술개발 투자협약기금을 조성한다.

롯데마트는 소비재 기업 대상 '열린 상품 공모제'를 개최,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갖춘 중소기업 신제품 개발에 해당 기금을 투자할 예정이다.

또 전국 유통망을 활용해 기술개발 성공제품 판로 제공과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 시장 진출도 돕는다.

알뜰폰 선도 중견기업 아이즈비전은 암호화 기술력을 가진 중소기업과 도청, 해킹공격을 방어하고, 기술유출 방지 보안 전문폰 개발에 나선다.

식품제저업체 대상은 식품·조미료 제조업계 틈새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종합조미료, 전분당 제조식품을 중소기업과 공공 개발할 계획이다.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최근 대기업 자본력과 마케팅 능력이 중소기업의 혁신적인 아이디어, 우수한 기술력과 결합한 개방형 혁신 사례가 확산되고 있다”면서 “중소기업과 협력해 개방형 혁신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는 대기업을 적극 홍보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성장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