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 후보자, '농산물 가격안정' 'ICT 활용 스마트팜 확대'

발행일2018.08.09 13:46
Photo Image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는 9일 농산물 가격 안정을 위한 가격안정시스템을 확보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스마트팜 확대로 '청년창업'과 '고령화된 농촌'을 해결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자(더불어민주당 의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채소가격안정제 등 선제적인 가격안정시스템을 확대하고 주산지별로 재배면적과 출하량을 조절하는 자율적 수급관리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지속적인 농식품산업 성장을 위해 청년농업인 영농정착을 지원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자는 “ICT를 활용한 스마트팜 창업 지원으로 농촌의 가장 심각하고 시급한 문제인 고령화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설명했다. 농촌을 국민 모두의 삶터이자 쉼터, 도시 은퇴자뿐 아니라 청년도 새로운 일자리를 찾을 수 있는 일터로 만들겠다는 복안이다.

농촌 고유 특성을 보전하고 발전시켜 체험관광을 활성화한다. 다양한 사회적 경제 주체가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 후보자는 식품·외식산업을 육성해 국산 농산물 소비를 촉진하는 한편, 부가가치를 창출해 농업의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고 일자리도 늘려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야당은 이 후보자의 △논문 표절 의혹 △김영란법 위반 의혹 △부인의 불법건축물 소유 및 임대료 수급 △아들의 채용비리 의혹 등을 집중 거론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농업 공약 이행 관련 정책 검증에 주력했다.

이 후보자는 불법건축물 소요 의혹 관련해서는 “(사실을) 알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임차인 보호가 필요하다면 보호하도록 하겠다”고 해명했다.

농해수위는 인사청문회 직후 전체회의를 열어 청문보고서 채택 안건을 가결했다. 도덕성 차원에서 일부 우려가 있으나 직무능력 차원에서 대체로 적합하다는 의견을 냈다. 이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들어 민주당이 배출한 6번째 현역의원 출신 장관이다. 현역의원이 인사청문회에서 낙마하지 않는 '의원불패'를 이어갔다.

안영국 정치 기자 ang@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