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갤럭시노트9 언팩 D-1 ]외신 “갤노트9, 갤S9 시리즈 부진 만회할 작품”

발행일2018.08.09 08:33
Photo Image<갤럭시노트9 포스터 이미지.>

주요 외신은 '갤럭시노트9'이 갤럭시S9·갤럭시S9 플러스 부진을 만회할 조커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갤럭시노트9에 내장된 S펜은 물론, 4000mAh 대용량 배터리와 512GB 대용량 메모리에 주목했다.

블룸버그는 갤럭시노트9 신기능에 주목했다. S펜은 처음으로 블루투스 기능을 접목, 사진촬영 등 리모컨 역할을 강화했다.

블룸버그는 “삼성전자는 언팩 초대장에 S펜 클로즈업 이미지를 담으며 S펜 기능을 지속 강조했다”면서 “S펜을 사용하는 방식이 확실히 진화하는 중심 역할을 해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씨넷은 “갤럭시노트9은 블루투스와 연동해 리모컨 역할을 강화한 게 특징”이라면서 “휴대폰을 삼각대에 거치할 경우 펜을 클릭해 사진을 촬영하거나 음악 트랙을 변경할 수도 있다”고 소개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ㅍㅇㄹ ㅅㅈㅇ ㅉㄷ(펜으로 사진을 찍다)'를 강조한 초성 퀴즈를 선보이며 S펜 관심을 유도했다.

4000mAh 대용량 배터리에 대한 관심도 지대했다. 기즈모차이나는 “삼성전자는 앞서 티저이미지를 통해 '하루 종일 배터리 수명'이라는 문구를 띄우며 4000mAh 배터리를 간접적으로 소개했다”면서 갤럭시노트7 이후 소극적이었던 배터리 용량에 대한 트라우마를 말끔히 씻어버렸다는 점을 강조했다.

안드로이드 어쏘리티도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사고 이후 배터리 용량에 상당히 민감했는데 갤럭시노트9은 이 같은 불안요소를 확실히 제거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포브스는 대용량 배터리가 스마트폰 이용 편의성을 개선하는 중요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포브스는 “기존에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이용자가 큰 용량을 활용하기 위해 마이크로SD 카드를 별도로 삽입해야 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512GB 메모리 탑재는 대단한 결정”이라면서 “세계 최대 스마트폰 메모리 제조업체인 삼성전자의 전략적 판단에서 비롯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슬래시기어는 “삼성전자가 갤럭시S9·갤럭시S9 플러스의 실망스러운 판매실적을 고려해 갤럭시노트9 마케팅에 상당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미국에서 기존에 사용하던 기기를 반납하고 갤럭시노트9을 구입하는 소비자에게 최대 450달러를 지원한다는 내용의 보상프로그램을 이미 발표했다”면서 “이처럼 소비자 제품 구매를 유도하는 마케팅을 종전보다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