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BMW 운행중지 검토 "소유주들은 무슨 죄 vs 더 큰 사고 막아야"

발행일2018.08.08 17:57
Photo Image<(사진=BMW) >

정부가 BMW 운행중지를 검토 중이다.

앞서 BMW 차량은 520d 모델을 비롯해 주행 중 화재 사고가 잇따르며 논란이 됐다. 이에 BMW코리아 측은 42개 차종 10만6317대의 리콜 계획을 발표하며 대국민 사과 입장을 발표했다.

화재 사고가 잇따르면서 차량 소유주는 물론,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앞으로의 사고를 막기 위해 국토교통부는 긴급 안전진단을 받지 않을 경우 운행중지 명령을 내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8일 긴급 브리핑을 열고 “BMW 소유주들이 이미 큰 불편을 겪고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으나 터널 주유소 주차장 등 공공장소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오는 14일까지 긴급 안전진단을 빠짐없이 받고 안전진단을 받기 전까지는 운행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BMW 측은 지난 6일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화재 원인에 대해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문제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BMW 자료 제출과는 별개로 독자적인 실험과 조사를 병행해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BMW 운행중지가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전해지면서 누리꾼들은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차량 소유주들의 불편은 어떻게 해야하나”는 반응과 “더 큰 사고로 이어지기 전에 운행을 중지해야 한다”는 반응이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