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삼성, 사상 최대 180조 투자·70만명 고용 창출 나선다

발행일2018.08.08 14:00
Photo Image

삼성이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3년 동안 총 180조원을 투자한다. 사상 최대 규모다. 국내에 130조원을 집중 투자할 계획으로, 직접 채용 4만명을 포함해 70만명의 직간접 고용 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은 직접 투자 외에도 혁신 역량과 노하우를 개방하고 공유함으로써 국가적인 혁신 생태계 육성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또 협력사와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효과가 검증된 프로그램 중심으로 상생 협력을 확대, 사회 전반과 함께 발전하는 길을 모색한다. 이 같은 방안은 모두 관계사 이사회를 거쳐 투명하게 추진한다.

삼성은 8일 신규 투자 확대, 청년 일자리 창출, 미래 성장 사업 육성, 개방형 혁신 생태계 조성, 상생협력 강화를 골자로 하는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방안을 발표했다.

회사의 투자·고용 수요와 미래 성장 전략, 삼성에 대한 사회 기대를 조화시켜서 △경제 활성화와 신산업 육성을 위한 미래 성장 기반을 구축하고 △삼성 혁신 역량과 노하우를 사회에 개방·공유하며 △오랫동안 지속돼 성과가 입증된 프로그램 중심으로 상생 협력을 확대함으로써 이번 방안의 실행과 지속 가능성을 극대화했다.

투자와 채용 확대 방안은 삼성이 기존 사업에서 '초격차'를 유지하며 인공지능(AI), 5G, 바이오, 반도체 중심 전장부품 등 신산업 분야에서 리더십을 선점하기 위한 성장 전략과 내부 수요를 반영했다. 3년 동안 투자하는 180조원 가운데 국내에 연 평균 43조원씩 총 130조원을 투자한다. 평택 반도체 공장 증설과 차세대 디스플레이 투자 등에 따른 고용 유발 40만명, 생산에 따른 고용 유발 30만명 등 총 70만명의 고용 유발 효과도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물 투자 외에도 삼성이 보유한 경험과 혁신 노하우도 공유한다. 그동안 삼성이 쌓은 경험과 노하우를 살린 프로그램을 확대해 개방형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청년 취업 기회 확대에 기여할 계획이다. 앞으로 5년 동안 청년 취업 준비생 1만명에게 소프트웨어 교육 기회를 제공한다. 대상 선발과 교육, 취업 지원 등을 위해서는 정부와 협력할 방침이다.

산업계 전반에 걸친 발전 및 상생을 위한 스마트 팩토리 지원과 협력사 지원도 확대한다.

앞으로 5년 동안 2500개 중소기업이 스마트팩토리로 전환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 3차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하는 등 총 4조원 규모 상생 협력 자금을 조성하기로 했다.

삼성 관계자는 “이번에 마련한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방안은 관계사 이사회 보고를 거친 것”이라면서 “진정성으로 지속 실행해서 삼성과 중소기업, 청년이 윈윈하고 국가 경제 지속 성장에도 기여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